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최민호 세종시장, 세종대왕함 해군장병 위문

해군장병과 점심 갖고 무선청소기 등 위문물품 전달·격려

코로나19로 단절됐던 세종시-세종대왕함 간 자매결연 복원 나서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최민호)가 서해 수호의 날(3월 24일)을 기리기 위해 대한민국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을 찾아 해군장병을 격려했다.

최민호 시장은 7일 진해항 해군기지 세종대왕함을 방문해 해군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위문금과 위문물품을 전달했다.

시와 세종대왕함은 2019년 12월에 자매결연을 맺은 바 있다.

세종대왕함은 총 300명이 탑승 가능한 규모로 스파이레이더 작동 시 동시에 1,000여개의 목표를 탐지·추적하고 다수의 목표와 동시 교전을 할 수 있는 해군 최정상급 전투함이다.

최근 북한이 수차례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공세적 도발로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환경이 엄중해지고 비군사적인 위협까지 다양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세종대왕함은 대한민국 국방력 강화와 안보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 날 최 시장은 일일명예함장에 위촉되어 해군 장병들과 함내에서 식사를 함께 하며 이야기를 나눴으며, 전달식에서는 무선청소기, 베스트셀러 도서 등 장병들이 원하는 물품을 전했다.

특히, 세종대왕의 이야기를 다룬 소설 ‘이도 세종대왕’, ‘세종의 서재’등 도서를 전달하며 시와 세종대왕함 간 이어지는 자매결연 관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 위문을 통해 코로나 19에 따라 그동안 교류가 끊겼던 시-세종대왕함 간 교류협력사업을 발굴해 자매결연 관계 복원에 나설 계획이다.

최민호 시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첨단 무기체계와 정보통신장비가 탑재된 세종대왕함이 도입됐을 때 기억이 생생하다”라며 “빈틈없이 바다를 수호하는 해군장병들 덕택에 국민들이 평화로운 일상을 살아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의 애국심에 경의를 표하며 앞으로도 해군과 함께 다양한 교류협력사업을 펼치겠다”라고 말했다.

세종대왕함 관계자는 “세종대왕으로 이어지는 세종시와 세종대왕함간 자매결연을 토대로 따뜻한 위문과 격려에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철저한 안보태세 확립 등 군 본연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뉴스] 특수임무유공자회 세종시지부, 푸른 세종 환경보호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