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교육
최교진 교육감, 일본 핵폐수 방류 반대 성명 발표

일본의 핵폐수 방류를 반대합니다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 최교진 교육감은 지난 11일(화)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국민적 이슈가 되고 있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핵폐수 해양투기 계획과 관련해 반대 의견을 명백하게 발표했다.

다음은 최교진 교육감의 일본 핵폐수 해양투기 반대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세종특별자치시교육감 최교진입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핵폐수의 해양 투기계획과 관련해 국제원자력기구의 안전성 검토보고서가 공개되면서, 핵폐수 해양 방류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는 이 보고서의 사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스스로도 신뢰성에 책임지지 않는 보고서에 의지해, 핵폐수의 해양 방류가 강행되어서는 안 됩니다.

일본 자국에 육지 저장이 가능한데도 불구하고 바다에 버리려는 것에 반대하며 방류 강행 중단을 촉구합니다.

핵폐수 방류는 한일관계를 넘어 국제적인 문제이자, 어민들과 수산물을 유통하는 분들의 생업과 관련된 문제입니다.

뿐만 아니라 국민의 먹을거리 안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입니다.

정부가 후쿠시마와 인근 지역의 농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언급하고 있습니다만, 소비자들은 물론 학교급식을 하는 학생들이나 학부모님의 걱정은 적지 않은 줄 압니다.

국민적 불안이 불신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먹을거리와 관련한 철저한 관리 감독과 대응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세종시교육청에서는 학부모님들과 학생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다시 한번 위생과 안전관리를 꼼꼼히 챙기겠습니다.

삼중수소와 세슘 등 핵폐기물에 노출된 식자재의 반입을 막기 위해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대응하겠습니다.

후쿠시마 핵폐수 방류와 관련해 사회적 관심이 높은 시기이기 때문에 두 번 세 번 더 학생들의 급식과정 전부를 점검하고 확인하겠습니다.

이와 더불어 교육계에서는 역사적인 사건으로 기록되고 있는 각종 원전 사고의 교훈을 살피는 동시에 다양한 방사능 활용, 핵과 원자력 관련 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올바른 사고를 갖는데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시대가 요구하는 에너지 정책의 방향, 세계인이 함께 쓰는 공유자산인 생태환경에 대한 접근 태도, 친환경적인 삶의 실천 등을 교육의 관점에서 짚어보며 우리의 아이들이 건강하게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노력을 이어가고 지혜를 모아야 가겠습니다.

세종특별자치시교육감 최교진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뉴스] 특수임무유공자회 세종시지부, 푸른 세종 환경보호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