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누구나 법조인이 될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로스쿨제도와 사법시험을 병행하여 우수한 법조인을 양성해야”

조경태 의원, 야당 의원 최초로 사법시험 존치 법안 발의

   
▲ 야당 부산유일의 3선 조경태의원(새정치민주연합. 부산 사하)

[국회=세종인뉴스] 김부유 기자= 최근 사법시험 존치에 대한 논쟁이 법조계 뿐만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사법시험이 2016년 1차 시험을 마지막으로 폐지될 예정으로, 2018년부터는 로스쿨을 통해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변호사시험에 합격한 사람만이 법조인이 될수 있게 된다.

하지만 올해로 시행 7년째를 맞고 있는 로스쿨 제도는 억대의 고비용으로 서민층의 법조계 진입을 어렵게 하고, 면접이 당락을 결정하는 불투명한 입학전형으로 현대판‘음서제’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로스쿨을 졸업한 국회의원 자녀들의 취업 특혜 의혹이 연달아 제기되어 현재의 로스쿨제도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더욱더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주로 여당 국회의원들 위주로 사법시험 존치 법안이 발의되고 있었지만, 11월 5일 야당 의원 최초로 조경태 의원이 로스쿨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사법시험을 병행하도록 하는 ‘변호사시험법’ 개정안을 발의하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조경태 의원이 이번에 발의한 법안은 크게 ‘로스쿨 출신의 변호사 시험 성적과 석차의 투명한 공개’와 ‘사법시험과 변호사 시험의 병행’을 담고 있다.

조경태 의원은 “로스쿨 출신들의 변호사 시험 합격률은 75%에 달하지만 그 성적과 석차가 공개되지 않고 있다”며 “성적 비공개는 기득권층의 안정적 세습수단으로 이용될 소지가 있어 반드시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빈부, 학력, 배경, 나이 등 여러 조건을 극복하고 국민 누구나 법조인이 될 기회를 주는 사법시험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로스쿨, 사법시험 두 제도의 상생과 경쟁을 통해 우수한 법조인을 양성하여 국민들에게 양질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부유 기자  rokmc48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부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뉴스] 특수임무유공자회 세종시지부, 푸른 세종 환경보호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