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2014년 한반도 습지 보호지역 정밀조사습지보호지역 지정 효과 발휘!

국립환경과학원, ‘2014년 한반도 습지 보호지역 정밀조사’ 결과 발표

   
▲ 한반도습지는 영월군 한반도면 신천리,옹정리,후탄리 일원(1.9㎢)에 위치한 하천형 내륙습지로 2009년 환경부 국가습지사업단의 정밀조사 용역결과 보전가치가 있는 습지로 확인되어, 지난 2012년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인천=세종인뉴스] 장 석 기자=  강원도 영월군의 한반도 습지가 2012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수달, 담비, 층층둥글레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12종이나 발견돼 지정 전인 2009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이 2014년 1월부터 12월까지 한반도 습지를 대상으로 ‘습지보호지역 정밀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곳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12종(I급 1종, II급 11종)을 포함해 육상과 수생태계에 걸쳐 다양한 희귀 동·식물 총 871종이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발견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은 수달이며 Ⅱ급은 백부자, 층층둥글레, 남생이, 구렁이, 묵납자루, 가는돌고기, 돌상어, 흰목물떼새, 삵, 담비, 무산쇠족제비 등이다.

군별로 분류를 하면 식물 418종, 육상곤충 288종, 조류 59종, 저서성무척추동물 52종, 어류 28종, 양서·파충류 16종, 포유류 10종으로 나타났다.

특히, 습지보호지역 지정 전인 2009년에 이 곳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은 I급 수달, II급 묵납자루, 돌상어, 붉은배새매 등 4종에 불과했다.

2009년 당시 야생생물은 387종이 조사됐으며, 분류군별로 식물 228종, 육상곤충 69종, 조류 26종, 저서성무척추동물 24종, 어류 24종, 양서·파충류 7종, 포유류 9종이 확인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한반도 습지의 생물다양성의 증가세가 뚜렷한 이유에 대해 습지보호지역 지정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면 ‘습지보전법’에 따라 출입과 채취 등의 행위가 제한돼 야생생물의 안정적인 서식처가 조성될 수 있다.

김태성 국립습지센터 연구관은 “습지보호지역 지정으로 사람의 출입과 채취 등의 행위가 제한되고 체계적인 보호지역 관리가 이루어진 결과 생물다양성이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말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의 ‘습지보호지역 정밀조사’는 습지보호지역을 5년 주기로 지형, 수리·수문, 식생, 동·식물상 등 총 12개 분야로 나눠 실시하고 있다.

※ 12개 조사분야 : 지형·지질·퇴적물, 수리·수문, 식생, 식물상, 조류, 포유류, 육상곤충, 어류, 양서·파충류, 저서성무척추동물, 식물플랑크톤, 동물플랑크톤

출처: 국립환경과학원
 

장석 기자  jjy95568@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뉴스] 특수임무유공자회 세종시지부, 푸른 세종 환경보호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