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세종브리핑
행복도시 한글 담은 첫 건축물 4-1생활권에행복청 1등작품 소통의 소리 등 당선작 선정 발표

행복도시 공공건축물, 처음으로‘한글’담다

4-1생활권 복합커뮤니티센터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세종=한국인터넷기자클럽] 세종인뉴스 김부유 기자= 공공건축물 특화를 진행하고 있는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에 한글을 소재로 한 첫 건축물이 들어선다.

   
▲ 1등작 해마종합건축사사무소의 ‘소통의 소리’ 메인 투시도(자료제공=행복청)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은 행복도시 반곡동(4-1생활권) 주민복합공동시설(복합커뮤니티센터)을 ‘한글의 멋’을 주제로 설계공모를 실시, 당선작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1등작으로는 해마종합건축사사무소의 ‘소통의 소리’, 2등작으로는 에이앤유디자인건축사사무소의 ‘사이시옷 루’가 선정되었다.

1등작 ‘소통의 소리’는 한글을 은유적인 기법으로 공간을 조화롭게 형상화 하였으며, 형태와 기능 분할을 간결․명쾌하게 하고, 주변 공원과 아파트 단지와도 조화롭게 배치했다는 평가이다.

또한, 공원과 연계한 공간으로서 소통 거리(커뮤니티 가로)를 독립적으로 계획하여 쾌적한 외부공간을 확보하였으며, 디자인 측면에서는 도로와 북측 학교에 접한 입면이 우수하고, 각 층별 기능을 분화시키는 등 여러 측면에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2등작 ‘사이시옷 루’는 한글의 자모 ‘ㅅ(시옷)’을 과감하게 형상화하고 형태적으로도 공원과 잘 조화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설계공모의 특화 주제는 대한민국 최고의 창조물이자 세종의 핵심 가치인 ‘한글’을 반영할 뿐만 아니라, 건축물 형태에 적용하는 새로운 형식의 ‘한류건축’을 요구한 바 있다.

또한, ▲주변 공동주택과 학교, 근린공원을 연계한 설계 ▲연령, 성별에 관계없이 사용자의 편의를 극대화한 유니버설 디자인* ▲에너지 절약을 위한 초단열(패시브) 디자인 기법 등의 에너지 절약기법을 적용하였다.

   
▲ 유니버설 디자인(Universal Design): 장애의 유무나 연령 등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들이 편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하는 것

행복청은 이번 당선안을 토대로 기본․실시설계를 실시하여 2018년 하반기 착공, 2020년 말 준공할 계획이다.

김준연 공공시설건축과장은 “당선된 작품은 세부 설계 과정에서 더욱 발전시켜 주민들이 서로 소통하는 공간이자 한국적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건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부유 기자  rokmc48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부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외교부, 독도의 아름다운 사계절 영상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