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in 세종 공연
유혜리세종무용단 22일 저녁 7시30분 "푸리" 공연

금요예술무대 “도란도란” 세종시를 예술로 물들이다

유혜리세종무용단 22일 저녁 7시30분 "푸리" 공연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유혜리세종무용단은 22일 저녁 7시 1부 공연에 이어 2부 공연으로 유혜리 단장이 직접 출연하는 "푸리" 공연을 한다.

이날 공연은 세종특별자치시 주최와 유혜리세종무용단과 세종문화예술회관이 주관하고 여민락세종시문화재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작품으로 세종시민 누구나 선착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작품내용은, “푸리”는 누구나 겪는 아픈 순간들과 힘든 순간들에 따뜻한 위로를 하는 작품으로 누구나 쉽게 다가가 편안히 해석할 수 있도록 하고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했다고 한다. 또 삶의 애환을 다루어 보는 이로 하여금 위로받고 치유하여 행복을 추구하는 의도가 담겨져 있으며, 살을 풀어낸다는 의미를 가진 우리 전통춤 살풀이를 비롯하여 여러 민속춤과 다양한 장르를 접목시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구성했다고 한다.

‘푸리’는 풀이를 발음그대로 표현한 것으로,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이 일상에서 느끼는 삶의 애환들을 춤으로 풀어주고자 하는 바람에서 연유한 것이다. 현대사회에서 개인은 거대한 사회의 부속품으로 그 개성을 상실한 채 미래에 대한 불안함과 그에 따르는 스트레스를 감당하기가 어렵다. 푸리는 한국인의 오랜 정서인 한(恨)을 모티브로 현대인의 슬픔을 보듬고 삶의 희망과 꿈을 노래하도록 기획하였다. 특히 관객과의 끊임없는 감정의 교감과 소통은 이 춤을 관류하는 정신이다.

푸리는 살을 풀어낸다는 의미를 가진 우리 전통춤 살풀이를 비롯하여 여러 민속춤과 다양한 장르를 접목시킨 무용극형식이다. 길게 늘어뜨린 천은 삶의 영속성과 고단함을 상징하며 편안함으로 승화시켜준다는 장치로 소품의 상징성을 극대화했다. 천을 받쳐주는 4인의 무용수는 동서남북 사방을 의미하며, 그 사잇길은 이승과 저승사이의 갈림길에서 갈등하는 자아를 분출하는 등 상징과 장치가 잘 조화되도록 기획되었다.

출연진: (무용) 유혜리, 김주현, 장하림, 나지현, 노혜지, SSEN(허은찬), 최인정

(반주단) 피리- 남미옥, 장구- 노선경 , 해금- 송나영, 소리- 김완준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뉴스] 특수임무유공자회 세종시지부, 푸른 세종 환경보호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