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세종시,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 확대

사업비 3억원, 6개 서점 가입ㆍ서비스 확대

[세종인뉴스 서정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책읽는 세종, 10만 양서 확충 프로젝트’ 일환으로 추진하는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를 확대한다.

지난달에 서비스 서점을 1곳 추가해, 교보문고, 세이북스, 세종문고, 영풍문고, 아름서점, 홍문당(조치원읍) 등 관내 6개 서점에서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또 올해 사업비 3억을 확보(지난해 2억), 서비스 개선에도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8월 시행된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가 큰 인기를 끌어, 올해 3월말까지 21,600여권이 대출됐고, 이용자도 10,7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택복 교육지원과장은 “지역 서점들과 협력해 시민 독서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며 “책 읽는 세종, 10만 양서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는 시민들이 원하는 책을 지정 서점에서 골라 바로 무료대출하고, 후에 반납하는 방식이며, 반납된 책은 시가 구매해 공공도서관 장서로 비치하게 된다.

희망도서 바로대출은 세종시 공공도서관 홈페이지 또는 지정서점 현장에서 신청할 수 있다.

공공도서관에 동일도서 14권 초과 비치도서, 권당 5만원 이상 도서, 수험서, 잡지 등은 서비스에서 제외된다.

서정분 기자  jbseoch@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적십자 사랑담은 김장김치 준비 끝
[포토] 대선공약 이행촉구 요구하는 공무원노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가을
행복한 경찰관들의 승진 임용식
[포토] 독도는 우리 땅
세종119 특수구조단 자동차 사고 대응훈련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