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학교보건교육의 남북교류를 제안한다

남북 정상회담을 축하하며 학교보건교육의 남북교류를 제안한다

[세종인뉴스 서정분 기자] (사)보건교육포럼(이하 포럼)은 교육부 산하 서울시교육청 등록 법인으로 전국 3,000명의 보건교사가 가입되어 있는 단체로서 보건교육과 건강관리를 위해 학회 개최, 보건교과서 및 교재 제작, 수업연구 등 실천적 과제를 수행해 온 단체다. 포럼은 2018년 4월 27일에 이루어진 남북 정상회담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이에 대한 역사적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통일부와 교육부에 여러 가지의 남북교류 정책을 제안하였다.

포럼의 우옥영 이사장은 “지난 10여 년 간 한국의 학교보건교육은 일본이나 중국 등 주변국들보다 체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고, 성교육 역시 보건교과서의 대단원으로 가르쳐지고 있으며, 감염병 대책 등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러한 경험과 지식을 북한과 공유한다는 것은 청소년 보건교육 정책에서 매우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다”고 주장하였다. 포럼은 지난 수년간 이에 관한 주제를 일본과 중국, 독일 등의 학자들과 교류하며 국제적 지식을 나눈 바가 있다. 북한이 이와 같은 한국의 사례를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되는 대목이다.

포럼은 보건교육과 건강관리에 관한 정책을 북한의 정책가 및 교사들과 토론하고 연찬하기를 원하고 있다. 또한 포럼은 북한의 교육부에 보건교육과정의 도입 및 시행, 보건교과서 제작 및 보급, 보건교육 및 성교육의 수업연구, 연찬 등을 공유하며 긴밀하게 논의하기를 원하고 있다.

포럼은 28일 열린 중앙집행부 회의를 통해 이와 같은 의제를 결의하였고, 정부에 이에 관한 정책 및 행정적 지원을 해주기를 요청하기로 하였다.

경기대 교육대학원의 김대유 교수는 “학생의 보건교육과 건강관리는 남북 간에 이데올로기의 이견이 없는 좋은 주제이다. 민족의 미래세대를 위한 공통의 과제다. 남북 간의 화합과 교류를 시행하기 위해 조기에 북한의 학교보건교육 실태조사, 북한의 정부 관계자 면담 등이 필요하다.

교육부와 통일부가 이에 관한 정책 및 행정적 지원을 해주는 것은 바람직한 일일 것이다.”고 설명했다.

김혜진 서울 금북초등학교 보건교사는 “북한의 선생님들에게 우리가 수십 년간 쌓아 온 보건수업의 노하우를 나누고 함께 수업연구를 고민할 상상을 하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설레인다.”고 흥분감을 감추지 않았다. 모처럼 봄바람을 맞이한 남북 간의 교류가 보건교사들에 의해 어떻게 꽃 피울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정분 기자  jbseoch@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가을
행복한 경찰관들의 승진 임용식
[포토] 독도는 우리 땅
세종119 특수구조단 자동차 사고 대응훈련
[포토] 청소년 유해 환경 OUT
[포토]한솔동 새미녀회 아름다운 손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