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행복도시, 시민참여형 스마트시티 리빙랩 추진

시민이 도시문제 발굴부터 해결과정 및 피드백까지 전 과정을 주도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원재, 이하 행복청)과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이하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박상우)가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에 성공적인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 힘을 합친다.

행복도시 생활권 한 곳을 대상으로 시민과 민간기업, 전문가가 참여하여 도시에서 발생되는 문제를 발굴하고 스마트기술 등을 활용하여 해결해 나가는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리빙랩: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현장 곳곳을 실험실로 삼아 다양한 사회문제의 해법을 찾는 시도를 일컫는 말로, 쉽게 ‘생활실험실’이라고도 불린다.)

국내 신도시에서는 최초로 시도되는 이번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은 총 사업비 약 10억 원 규모로 1년 간 추진되며, 주민입주가 완료되어 성숙단계에 접어든 도담동(1-4생활권,면적 2033천㎡,인구 26534명(18.4월말 기준)에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공공-민간-시민의 협력(Public-Private-People Partnerships)을 통해 추진될 이번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은 ▲온․오프라인 모집 등을 통한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로 시민참여단을 구성하고, ▲운영기관(퍼실리테이터)를 선정하여 ▲도시문제의 발굴에서 해결과정 및 사업평가까지 ▲전과정에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행복청과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3개 기관은 상호 협력하여 모든 행정사항을 지원하고,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 자문단을 통해 시민과 소통․조정하는 중간지원조직 역할을 담당하며, 공모를 통해 스타트업 등 민간기업을 참여시키는 등 시민참여 기반의 개방형 모델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은 최종적으로 시민이 주도하는 3~5개의 핵심 도시문제와 해결방안을 도출하고, 별도의 민간공모 사업을 통해 스마트시티 기술을 선정하여 현장실증사업으로 문제를 해결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 관계자는 “행복도시 ‘스마트시티 리빙랩’를 통해 혁신적인 시민참여 모델을 발굴하겠다.” 면서, “이번 사업에서 실증된 서비스는 앞으로 조성될 국가시범지구인 행복도시 합강리(5-1생활권)에 우선 적용하고 타 도시 및 사업지구에도 확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가을
행복한 경찰관들의 승진 임용식
[포토] 독도는 우리 땅
세종119 특수구조단 자동차 사고 대응훈련
[포토] 청소년 유해 환경 OUT
[포토]한솔동 새미녀회 아름다운 손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