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인천공항, 면세점 등 임대수익만 1.6조원인천공항 착륙료, 공항이용료 등 항공수익 확대는 외면

인천공항, 면세점 등 임대수익만 1.6조원 … '본업은 뒷전'

8년 만에 임대수익 2배 증가, 항공수익 비중은 33.7%에 그쳐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인천공항이 착륙료, 공항이용료 등 항공수익 확대는 외면한 채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료 등으로 배를 불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양천갑)이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인천공항의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수익은 2010년 7,746억원에서 2015년 1조1,078억원, 2018년에는 1조6,245억원으로 8년만에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공항의 지난해 총 수익 2조6,511억원 가운데 항공수익은 33.7%인 8,922억원에 불과했고, 비항공수익은 66.3%인 1조7,589억원이었다. 비항공수익이 항공수익의 두 배에 달했다. 비항공수익의 92.4%는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수익이 차지했다.

항공수익은 항공기 착륙료와 정류료, 조명료, 여객공항이용료 등 항공기와 여객수익을 말하고, 비항공수익은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료와 주차장 사용료, 토지·건물 임대료 등이다.

2001년 3월 인천공항 개항 당시에는 항공수익과 비항공수익이 각각 1,867억(49.6%), 1,900억원(50.4%)으로 비슷했으나, 2008년부터는 비항공수익의 비중이 급격히 높아졌다.

올해 상반기에도 인천공항 수익 1조3,674억원 중 항공수익은 4,618억원(33.8%), 비항공수익은 9,056억원(66.2%)이었고, 비항공수익 중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수익은 8,309억원에 달했다.

항공수익 비중은 2001년 49.6%에서 2019.6월 33.8%로 줄었고, 비항공수익 비중은 같은 기간 50.4%에서 66.2%까지 증가했다. 2015년 기준 독일 프라포트 공항의 항공수익 비중이 64%, 영국 히드로 공항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의 항공수익 비중이 각각 61%, 57%인 것과 대비된다.

황희 의원은 “인천공항이 착륙료, 공항이용료, 환승객 유치 등 본업보다 면세점 임대수익 등 부업에 치중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동북아 허브공항을 넘어 글로벌 리딩 공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항공수요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운수권 확대와 환승 수요 증대로 공항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해병대세종시전우회 김재식 회장 재선출
[포토] 2020년도 수능시험 전국 일제히 치뤄
[포토] 충남 공주 갑사 하늘을 나는 드론 비행
[포토] 초평호수가 품은 형형색색의 가을
[포토] 겨울을 재촉하는 갑사의 가을
[포토]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에서 함께 한 행복청장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