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포럼 개최한다

대한체육회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 유치 공감 포럼 개최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26일(화)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서울-평양, 올림픽으로 함께 꿈꾸는 평화미래’를 주제로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공감 포럼」을 통일부,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공감포럼 포스터(이미지제공=대한체육회)

이번 포럼은 2032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첫 시동을 건다는 의미가 있다. 지난해 9. 19 남북정상선언에서 두 정상이 2032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유치에 도전하기로 합의한 이후, 대한체육회와 유관 부처의 기관장, 각계 최고 전문가들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여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에는 국민들의 지지와 공감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만큼, 이번 포럼을 통해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에 따른 한반도 평화 미래 비전을 제시하여 국민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월드컵 지역 예선으로 치러진 남북축구 경기 이후 북한과의 국제행사 공동 유치에 회의적인 일각의 우려도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올림픽 공동 유치의 의미와 비전을 제시하고, 올림픽 준비 과정에서 이뤄질 수 있는 서울-평양 간 도시 교류 등을 비롯해 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가 가져올 새로운 미래 상(像)을 체육·교통·환경·경제 등 다양한 관점에서 짚어볼 예정이다.

먼저,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사회를 맡은 첫 번째 세션에서는 ‘2032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한반도 평화와 도약’이라는 주제로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김연철 통일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유승민 IOC 위원이 올림픽 공동 유치의 의미와 한반도에 미칠 영향 등을 논의한다.

두 번째 세션은 ‘올림픽으로 그리는 한반도 평화미래’란 주제로 진행되며 이승환 민주평화통일자문회 사무처장이 사회를 맡는다. 남윤신 대한체육회 이사, 서왕진 서울연구원장, 서주석 전 국방부 차관, 안병민 한국교통연구원 소장, 임강택 통일연구원장이 토론자로 나서 올림픽 유치 관련 분야별 남북 협력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포럼은 전체 공개로 진행되며 사전등록(https://forms.gle/cBPAnecR7nrXhy3J9)을 하거나 행사 당일 현장에서 등록하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대한체육회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북단일팀 구성을 이뤄낸 저력을 바탕으로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 유치를 위해 적극 노력할 예정이며, 이번 포럼에서 스포츠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수 있는 긍정적 방안을 국민들과 함께 모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무등산 증심사 가는 길
연세초 한빛도서관 개관식에 캘리그라피 작품 기증 미담
[포토] 행복청,복합편의시설 주민설명회
[포토] 제2회 세종시검도회장기 대회, 승자는?
[포토] 1억원 이상 고액 기부 세종 아너소사이어티 탄생
[포토] 세종시공동모금회 사랑의 성금 모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