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5분 자유발언] 세종시의회 이재현 의원

“세종시립박물관을 문화허브공간으로 조성해 북부권 관광밸트 구축해야”

제61회 임시회 1차 본회의서 세종시립박물관의 지속가능한 발전방안 수립 촉구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의회(의장 서금택) 이재현 의원(소정‧전의‧전동면)은 23일 열린 제61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세종시립민속박물관을 중심으로 한 북부권 관광밸트 조성을 제안했다.

이날 이재현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세종시립민속박물관은 민속자료를 체계적으로 수집‧연구‧전시해 잊혀져가는 우리 생활 모습을 되짚어 볼 수 있는 문화체험 교육공간이지만, 2012년 개관 이후 아무런 비전도 제시하지 못하고 시민들에게 외면 받는 공간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세종시립민속박물관의 관람객 수는 연간 약 1만 3천여명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그 이유에 대해 “시민들에게 우리 지역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도록 체계적인 지역사 교육을 담당해야 할 시립민속박물관이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이 의원은 시립민속박물관의 문화 허브공간 도약을 위해 ▲ 세종시 대표 문화공간으로서 그 위상에 걸맞은 운영 및 시설 개선 요구 ▲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켜 북부권 역사자원으로서 지속적인 보존 요구 ▲ 풍부한 지역자원을 활용해 북부권 관광밸트 조성 등 세 가지 발전방안을 제시했다.

이 의원은 “각 지자체의 박물관은 지역 발전의 중요한 원동력으로 문화 구심점 역할을 다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박물관의 볼거리와 체험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보완함으로써 시민들에게 문화 향유 기회와 지역 문화예술인들에게는 창작과 공연이 가능한 문화적 소통 공간을 제공해 명실상부한 북부권 역사자원으로 영원한 보존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의원은 민속박물관 본연의 역할 정립과 지속 가능한 자생적 발전을 위해 ‘비암사-운주산성-금이산성-왕의물-고복저수지-베어트리파크-뒤웅박고을’등을 연계한 북부권 관광밸트 개발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끝으로 이 의원은 “박물관이 보관과 전시의 기능을 넘어 역사성을 바탕으로 주민과 소통하고 지역문화 허브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배려와 함께 제도적 지원방안을 수립해달라”고 집행부에 당부했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동영상뉴스]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 세계 최초 공개
[동영상 뉴스] 행복도시, 광역BRT 노선 계획, 광역도로 3개노선 개통
[동영상] 백제문화제 격년제 결정, 공주시의회 반발 심화
[포토] 코로나 바이러스 공포에 텅빈 한국경제
[포토] 행복청 코로나19 대응 현장 방문 점검
[동영상] 백제문화제 격년제 개최 공주시민 반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