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이춘희 시장, 국회의원 당선인들과 정례 당정 간담회 실시키로강준현, 홍성국 당선인들과 정례 간담회 통해 현안문제 해결

‘행정수도 완성 목표’당정 협력 가속페달

15일 당정간담회…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등 협력 약속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과 홍성국(세종갑)·강준현(세종을) 21대 국회의원 당선인이 행정수도 완성과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당정 협력을 가속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시는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세종 지역 21대 국회의원 당선자와 시의회 의장단 등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주요 당직자들을 초청, 당정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시는 시정 주요 현안 및 역점사업을 보고하고,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당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주요 건의 내용은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 ▲국회 세종의사당·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세종 행정·지방행정법원 설치 ▲KTX세종역, ITX 경부선 철도, 보조 BRT 등 대중교통 개선 등이다.

특히 이춘희 시장은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균형발전 완성을 위해서는 행정수도 완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에 대한 당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외에도 ▲세종∼청주 고속도로 ▲조치원 우회도로 ▲세종 신용보증재단 설립 ▲조치원읍 도시침수 예방 ▲부강역∼북대전IC 연결도로 등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가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국회법, 세종시법, 행복도시법 개정이 절실하다”이라며 “앞으로 시정 주요 현안과 21대 총선 당선인의 공약사항을 연계해 실행력을 확보하는데 힘을 모을 것”을 제안했다.

특히 이춘희 시장은 “앞으로 당정간담회를 분기별로 정례화 해 시민의 정책 수요를 파악해 시정과 국정에 반영하고, 시정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여당과의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홍성국·강준현 당선인도 국회법 개정과 국회 세종의사당 이전, 세종시법 개정을 통한 자족 기능 및 도시 핵심시설 확충을 위해 국회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홍성국 당선인은 “민주당과 시청이 원팀이 되어 새로운 세종의 미래를 써나갈 것”이라며 “주변 지역 단체장, 의원들과 협의해 세종을 행정수도를 넘어 사람과, 기술, 기업이 밀려오는 도시로 만들 것”이라고 역설했다.

강준현 당선인은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세종시법, 행복도시법, 국회법 개정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민생경제 활력과 고용유지를 위해 시정부와 시의회, 시민단체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세종시교육청, 상반기 충청권교육감 정책협의회
[영상뉴스] 행복청, 공동캠퍼스 사업추진 일정 발표
[동영상 뉴스] 세종 복지공약 실천 서약하는 총선 후보들
[동영상뉴스]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 세계 최초 공개
[동영상 뉴스] 행복도시, 광역BRT 노선 계획, 광역도로 3개노선 개통
[동영상] 백제문화제 격년제 결정, 공주시의회 반발 심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