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세종브리핑
코로나19 비대면 시대, 세종시 둘레길 소개

비대면 시대 세종시 둘레길 돌며 등산 즐겨요”

오봉산·운주산 둘레길 조성 사업 추진…주민 이용편의 증진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시대를 맞아 안전하고 편리한 등산 문화 정착을 위해 오봉산 둘레길과 운주산 둘레길 조성에 나선다.

오봉산 둘레길은 총 연장 9.7㎞ 코스로, 쾌적하고 안전한 등산 환경과 이용 다양성을 한층 높여 세종시민은 물론 인근 천안, 공주, 청주 등에서도 각광받고 있는 명소다.

시는 지난해부터 오봉산 둘레길에 대한 이정표와 휴게시설, 안전시설, 경관시설 등을 보강하고, 고복저수지 등 주변 관광시설과의 연결로 개설 등을 통해 주민의 이용 편의를 높이고 있다.

운주산둘레길 운주산성과 천년고찰 고산사, 운주산숲공원 등 역사와 문화를 하나의 연결하는 총 연장 12㎞의 등산로로, 넓은 임도(林道)와 130여 면의 주차장을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시는 그동안 단절됐던 600여 미터를 연결해 운주산을 한 바퀴 돌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둘레길을 조성하는 중으로, 오는 11월까지 완공해 이용객에게 등산의 즐거움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시는 내년까지 관내 12개 구간 159㎞에 이르는 세종시계 둘레길을 조성 중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내년까지 산과 강, 도시와 농촌이 하나가 되는 세종시 둘레길 지도를 완성할 계획”이라며 “비대면 시대를 맞아 시민들이 역사와 문화가 있는 세종시계 둘레길을 걸으며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관련 문의는 세종시청 환경녹지국 산림공원과 김동식 사무관(044-300-4481)에게 하면 된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외교부, 독도의 아름다운 사계절 영상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