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 뉴스 클릭이슈
작년 과속운전 단속 1240만건, 3초마다 1대 찍혔다

15~19년 과속 교통사고 사망자 1,031명, 부상자 7,472명으로 5년새 2배 늘어

한 의원 “처벌 규정 강화로 과속운전 위험성 경각심 갖는 계기 되길 기대”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작년 한 해 과속운전을 하다 단속카메라에 적발된 차량이 3초마다 1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전북 익산을)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9년 한 해동안 적발된 과속운전은 1,240만건으로 2015년 847만건에 비해 4년 새 32%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과속운전 적발뿐만 아니라 과속 교통사고(최고제한속도를 20km/h 초과하여 발생한 사고) 또한 2015년 593건에서 2016년 663건, 2017년 839건, 2018년 950건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이어왔다. 특히 2019년에는 1,124건을 기록하며 4년 새 2배 증가했다.

특히 60km/h 초과한 과속 교통사고가 2015년 62건에서 2019년 178건으로 약 3배 늘며 증가폭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인명피해도 급증하고 있는데, 사망자 수는 5년간 1,031명을 기록했고 부상자 수도 2015년 1,068명에서 2019년 2,114명으로 2배 가량 늘었다.

한 의원은 “과속운전은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행위”라면서, “최근 과속 교통사고가 늘며 인명피해가 커지고 있어 문제”라고 우려했다. 이어 “올해 말부터 상습 초과속 운전자에 형사 처벌하는 등 제도가 개선되기 때문에 과속운전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뉴스] 특수임무유공자회 세종시지부, 푸른 세종 환경보호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