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 뉴스 중요
강준현 의원, 수소차 보급은 한국판 뉴딜 핵심과제

강준현 의원, “26만대 보급 목표 수소차, 검사시스템 없어”

“수소차 보급은 한국판 뉴딜 핵심과제, 기본적인 안전검사 마련 서둘러야”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수소차 보급을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수소차 검사 시스템이 아직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강준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을)이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제출받은 수소차 검사 관련자료에 따르면,‘수소버스 운행차 검사기술 및 장비개발 연구용역’이 올해 4월에 시작해 오는 2023년 12월에나 마무리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수소차는 내압용기에 수소를 충전해 전기로 전환하는데, 폭발 위험이 있는 고압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일반 차량이 받는 자동차검사(정기검사, 종합검사)뿐만 아니라 ‘내압용기 재검사’를 3년마다 받아야 한다.

문제는 수소차를 위한 ‘내압용기 재검사’를 비롯한 전용 검사소가 아직 없다는 것이다. 2015년부터 2020년 8월까지 도입된 수소차는 총 15,732대이고, 2025년까지 26만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수소버스를 검사하는 기술과 장비에 관한 연구가 진행 중인데, 향후에는 넥쏘 등 승용자동차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강준현 의원은 “수소차 등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과제”라며 “정부 정안전검사 시스템이 하루빨리 마련될 수 있도록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정성 확보인만큼, 국토교통부는 안전검사 시스템이 하루빨리 마련될 수 있도록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영상뉴스]세종특별자치시사회복지협의회,전문위원회 위촉식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