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 뉴스 클릭이슈
민홍철 의원 “항공기는 공군의 핵심, 정비인력 운용률 증대방안 찾아야”T-50, KT-1등 훈련기는 간부·병 인력책정기준 모두 미달

공군 핵심전력 항공기 정비분야, 만성 인력 부족에 돌려막기 여전

핵심 전투임무기 F-15, KF-16, 숙련 간부 인력 부족에 병사로 돌려막기

[세종인뉴스 자료사진=최윤희 전 합참의장이 공군전투기에 탑승 국토수호 의지를 보인 국방부 자료사진]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공군의 항공기 숙련 정비인력 부족 문제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간부 부족분을 정비 보조만 가능한 병으로 대체하는 행태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군의 핵심 전력인 항공기의 정상 가동을 위해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민홍철 위원장(더불어민주당‧경남 김해갑)이 공군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공군에서 운용 중인 F-15, KF-16 전투기와 조종인력 양성에 사용되는 T-50·KT-1 훈련기 등의 간부 정비인력 실제 운용 인원이 모두 책정기준 대비 10% 이상 미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자료에 따르면, 현재 공군의 주력 전투임무기인 F-15의 경우 전체 간부 정비인력 편성기준 788명 대비 현원이 707명으로 81명이 부족했고, 또 다른 주력기 KF-16의 경우에는 편성기준 1,686명 대비 259명이 부족했다.

헬기와 합동 작전중인 K-1전차와 장갑차가 기동하는 모습(사진=세종인뉴스)

공군은 현재 두 전투임무기 정비인력을 운용하는 과정에서 부족한 간부 인력 대신, 정비 보조만 가능한 병 인력을 당초 편성기준보다 추가로 투입시켜 정비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공군 조종인력 양성에 이용되는 훈련기 분야의 상황은 더 심각했다. 현재 공군에서 운용하는 T-50과 KT-1 등 훈련기 기종의 경우, 실제 정비현장에 투입되는 간부와 병 인력 모두가 병력책정 기준에 미달하고 있었다. 특히 T-50의 경우에는 이 덕분에 전체 정비인력 책정기준 509명 대비 13%에 달하는 70여명의 인원이 부족한 채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은 “공중에서 전투·정찰 등의 임무를 수행하는 공군에게 항공기 정비는 생명과도 같은 일”이라면서 “공군은 항공기 정비임무가 원활하게 수행될 수 있도록 숙련 간부인력 증원 등 정비인력 운용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뉴스] 특수임무유공자회 세종시지부, 푸른 세종 환경보호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