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 뉴스 클릭이슈
강준현 의원, “승객 폭언 갑질에 눈물 흘리는 공항의 안전책임자”

항공보안 책임지는 검색요원, 승객 갑질에 트라우마···적극적인 대응 필요

[세종인뉴스/국정감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강준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을)이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년간 항공보안 검색요원이 승객으로부터 폭언·폭행 등으로 위협받은 사건은 총 40건이다.

항공보안법 제23조와 제51조에 따라 승객은 항공보안 검색요원의 업무를 방해할 수 없고, 위반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있다. 그러나 항공보안 검색요원을 향한 폭언과 폭행은 계속되고 있다. 검색과정에서 욕설과 폭행뿐만 아니라 성추행·성희롱까지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승객들의 폭언·폭행에 일부 항공보안 검색요원들은 트라우마로 인한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까지 겪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보안검색요원에 대한 폭언·폭행을 중범죄로 다루고 있다.

강준현 의원은 “항공보안을 책임지는 검색요원이 승객에게 위협받을 경우 정상적인 업무가 가능할지 의문”이라며,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검색요원을 향한 폭언·폭행 등이 발생했을 경우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편집국  rokmc48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뉴스] 특수임무유공자회 세종시지부, 푸른 세종 환경보호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