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이은주 의원, “방과후 돌봄 필요” 학부모 증가10명 중 7명은 초등돌봄교실 희망

2021년도 범정부 온종일돌봄 수요조사 95.24% 필요 응답

정의당 이은주 의원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 모습(세종인뉴스 자료사진)

방과후돌봄서비스 필요 45.21%.. 지난 조사는 40.97%, 희망 유형.. 초등돌봄교실 72.36%, 

지역아동센터 14.45% 순,온종일 돌봄 ‘매우 도움 된다’ 65.50%, ‘도움 된다’ 29.74%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방과후 돌봄이 필요하다는 학부모가 증가했다. 희망하는 돌봄 유형은 초등돌봄교실이 가장 많았고, 온종일돌봄이 도움된다는 응답은 95.24%에 달했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2021년도 범정부 온종일돌봄 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부모의 45.21%(47만 4천 559명)는 ‘방과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직전 2020년도 조사의 40.97%보다 4.24% 포인트 증가했다. 

조사는 올해 2020년 9월부터 11월까지 이루어졌다. QR코드나 URL을 활용한 모바일 설문조사로, 유치원 및 어린이집 만5세아 등 예비취학아동의 학부모와 초등학교 1~5학년 학생의 학부모가 응답했다. 응답자는 104만 9천 607명이다. 

‘방과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한 학부모는 57만 5천 48명으로, 54.79%였다. 필요하지 않은 이유(중복응답)는 △가족 내에서 돌봄 가능 56.26%, △방과후 학교 또는 사교육 실시 37.53%, △돌봄서비스 제공시간이 맞지 않음 2.54% 순이었다. 

희망하는 돌봄 유형(중복응답)으로는 초등돌봄교실을 가장 많이 선호했다. 72.36%로, 응답자 61만 2천 958명 중 44만 3천 552명이 표했다. 특히, 1학년 학부모 77.52%, 2학년 76.99%, 3학년 73.11% 등 자녀가 저학년일수록 상대적으로 더 선호했다. 초등돌봄교실 다음은 지역아동센터와 다함께돌봄센터였다. 

돌봄서비스가 필요한 시간(중복응답)에 대해서는 오후 1~5시가 66.32%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17.62%의 오후 5~7시였다. 이 시간대는 4학년 학부모 21.15%, 5학년 학부모 24.97% 등 내년에 고학년 되는 경우일수록 더 많이 응답했다. 

‘온종일 돌봄서비스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물음에는 도움된다 취지의 답변이 압도적이었다. 매우 도움 65.50%와 도움 29.75% 등 모두 95.24%(45만 1천 961명)였다. 

이은주 의원은 “돌봄 필요하다는 학부모가 증가했다. 대다수 학부모는 돌봄이 도움된다고 응답했고, 초등돌봄교실을 선호했다”며, “이번 수요조사 결과와 학생의 행복한 성장을 고려하여 교육부와 관계기관은 초등돌봄을 확충하고 제반 여건을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의당 정책위는 초등돌봄 논란에 대해 국가책임과 학생중심을 방향으로 차근차근 접근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돌봄전담사 처우 개선, 돌봄행정인력 확충, 교원의 돌봄 행정업무 경감 등 당사자간 공감대가 형성된 사안은 학생 위한 방안인지 검토한 후 교육부가 추진하고, 지자체 이관 등 단기간에 결론나기 어려운 쟁점은 국가교육회의가 숙의와 공론화로 풀어야 한다는 것이다. 논란의 시초인 법안의 섣부른 처리는 경계해야 한다는 취지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뉴스] 특수임무유공자회 세종시지부, 푸른 세종 환경보호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