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개화

[국립세종수목원 Zoom in 4월 개화소식]

“열대온실에 등장한 이것!! 박쥐일까 고양이일까”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서 활짝 꽃 피어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이유미 원장)은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에서 검은박쥐꽃(Tacca chantrieri André)이 4월 8일 개화했다고 밝혔다.

검은박쥐꽃(Tacca chantrieri André)은 말레이시아가 원산지로 온도가 습도가 높은 열대지역의 그늘에서 자란다.

이 꽃은 박쥐의 날개를 연상시키는 커다란 날새 모양 포엽이 있어 ‘검은박쥐꽃’이라고 불리며, 실과 같은 수염 모양의 작은 포엽이 고양이 수염처럼 생겼다고 하여 ‘고양이 수염’이라고도 한다.

포엽 안에는 6개의 꽃잎이 달린 작은 검은색의 꽃이 있으며 열매처럼 매달리고, 6개의 수술과 1개의 암술이 있다.

개화 시기는 봄부터 가을까지 고온다습한 열대기후에선 불규칙하게 계속 꽃을 피울 수 있다.

꽃 모양이 독특해서 관상용으로 많이 재배되며, 염증을 줄여주는 등 약효가 있어 구근과 잎을 약재로 사용한다.

검은박쥐꽃(Tacca chantrieri André)은 사계절전시온실 내 열대온실 출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포토]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장, 대한적십자사 특별회비 전달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