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위기의 ‘강철부대’ 해병대 수색대 부사관 정원 40%가 공석

하사 부족에 중·상사 추가 투입해도 운용률 61%... 하사 운용률은 40% 수준!

민홍철 의원 “해병대, 조속한 대책 마련으로 수색대 정상화 서둘러야”

국군의 날 기념식이 해병대 1사단에서 개최되어 상륙작전을 펼치고 있는 해병대원들의 모습(국군의날 영상 캡처)

[세종인뉴스 서범석 기자] 최근 인기 예능 ‘강철부대’를 통해 국민적 관심을 받게 된 해병대 수색대의 부사관 운용률이 불과 60%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전시 상륙작전에 앞서 부대 선봉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해병대의 핵심 전력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민홍철 위원장(더불어민주당‧경남 김해갑)이 해병대사령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83%, 2019년 70%를 거쳐 지난해 다시 61%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그중에서도 특히 상황이 심각한 것은 하사의 운용률이다. 실제로 해병대 수색대 내 하사 운용률은 2017년 34%, 2018년 44%, 2019년 48%를 거쳐 지난해 40%까지 하락했다.

해병대는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고자 그간 본래 배정된 정원을 훨씬 초과하는 숫자의 중·상사 인력을 배치해 수색대를 운영했지만,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그야말로 중과부적이었다.

한편, 해병대 수색대의 상황이 이렇게까지 나빠진 데에는 인력 선발 책임이 있는 해병대사령부 측의 늑장 대응이 큰 몫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간 해병대에서는 병 복무기간 단축에 따라 부족해지는 숙련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해병대 수색부사관의 정원을 큰 폭으로 늘려왔는데, 정작 운용 정원을 확대한 만큼 더 많은 수의 수색부사관이 선발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편해야 할 책임이 있던 해병대사령부는 올해 8월에 들어서야 뒤늦게 수색부사관 선발 확대를 위한 개편을 단행했기 때문이다.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은 “해병대가 직면한 작금의 상황은 사태가 이미 예견되었음에도 늑장 대응으로 일관한 사령부의 잘못이 가장 크다”고 질타하며 “사령부는 수색대가 전시 중요 임무를 수행하는 군 내 핵심 전력임을 고려해 수색대 운영 정상화 방안 마련에 서둘러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해병대는 상륙작전 등 특수임무 수행을 위해 편성된 부대로 지난 1949년 4월 15일 진해 덕산 비행장에서 소수인 380명을 기간으로 창설되어, 6·25전쟁 중의 인천상륙작전을 비롯 도솔산고지 전투와 서울수복 전투 등 수많은 전투에서 승전전과를 올리며 귀신잡는 해병대라는 명성을 얻기도 했다.

해병대는 휴전 직후인 1954년 2월 1일 병력수 1만 9,800명인 여단으로, 그 이듬해인 1955년 1월에는 상륙사단으로 증편되면서 2만 7,500명으로 대폭 증강되었다.

해병대 청룡부대는 월남전에 참전해 짜빈둥 전투 등을 비롯 신화를 남긴 승리를 거두고도 월남전 이후 당시 박정희 대통령과 군부의 이해관계속에 독립 사령부를 해체 당하는 비운을 겪으면서 1973년 10월 10일 해병대 개편계획에 따라 전투부대는 해군의 상륙전부대로 예속되었다.

이어 사령부를 비롯한 교육·지원 부대는 해체되었다가 1987년 11월 1일 해군 소속의 기형적인 해병대사령부가 다시 창설되었지만 해군사관학교 출신들이 독점하고 있는 해군 편제상 해병대사령부와의 갈등 특히, 예비역 해병대원들의 반발이 심화되고 있기도 하다.

서범석 기자  sbs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새우난초 개화 소식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개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희귀특산식물원 네발나비 발견
경칩 앞두고 봄을 알리는 보춘화 개화 눈길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