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귀신잡는 해병 지원자 5년 새 63% 급감, 인력 충원 빨간불

‘16년 5.4:1 경쟁률, 지난해 1.9:1까지 하락... 여군 지원자도 50%나 감소해

민홍철 의원 “국가안보 핵심 축 해병대, 간부 확충 문제에 사활 걸어야”

[세종인뉴스 서범석 기자] 해병대의 간부 지원자가 최근 5년 새 무려 60%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민홍철 위원장(더불어민주당‧경남 김해갑)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총 10만 9천 명에 육박하던 군 간부 지원자의 수는 지난해 약 26% 하락한 8만 명 수준을 기록했다. 각 군은 이러한 지원자 감소세의 원인으로 ▲병역자원 감소에 따른 절대적 지원자 수 감소 ▲급여 인상 등 병사 처우개선에 따른 간부 지원 메리트 감소 등을 꼽았다.

이 중 해병대는 ‘16년 1,306명 모집에 6,990명이 지원하여 경쟁률 5.4:1를 기록했으나, ‘20년에는 1,385명 모집에 단 2,615명만 지원하여 경쟁률이 1.9:1를 기록하여 지원자 감소율이 무려 63%에 달했다. 같은 기간 육군, 해군, 공군의 간부 지원자 수가 각각 22%와 10%, 36% 감소한 것을 고려하면 상당히 심각한 수준이다.

뿐만 아니라, 육군이나 해군의 경우, 정부의 여군 확대 기조에 따라 여군 선발인원이 확대되면서 지난해 간호사관을 제외한 여군 지원자 수가 2016년에 비해 약 10%가량 증가했지만, 이 기간 해병대는 선발인원이 2배 이상 늘어났음에도 오히려 지원자 수는 49%나 감소했다.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은 “규모는 제일 작지만, 대한민국 해병대는 육군, 해군, 공군과 함께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대한민국 국가안보의 핵심 전력”이라고 강조하며“해병대사령부에서는 작금의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사즉생(死卽生)의 각오로 향후 적절한 인력확보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범석 기자  sbs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새우난초 개화 소식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개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희귀특산식물원 네발나비 발견
경칩 앞두고 봄을 알리는 보춘화 개화 눈길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