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해병대, '22년 카만닥(KAMANDAG) 훈련 최초 참가

10. 3.(월) ~ 13.(목)까지 필리핀 북부 루손(LUZON) 일대에서 해외 연합훈련 실시

한·미·필리핀 등 다국적 연합작전 능력향상 및 해외군사협력 증진 

해병대 사령부 홈페이지 캡쳐 자료사진

[세종인뉴스 서범석 기자] 해병대는 10월 3일(월)부터 13일(목)까지 필리핀에서 실시하는 ’2022 카만닥(KAMANDAG) 훈련’에 중대급 규모(120여명, 보병 82명·수색 21명·상장 3명·의무 5명 등)로 최초 참가한다. 이를 위해 10월 1일(토) 오전 우리 공군의 C-130 수송기 편대가 수원 공군기지를 이륙하여 필리핀 클라크 공항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카만닥 훈련은 미국과 필리핀 해병대가 우방국 간 연합작전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2017년부터 실시하는 다국적 연합훈련으로, 올해에는 대한민국과 미국(2,500여명)·필리핀(600여명)·일본(30여명) 4개국 3,300여명이 참가하며, 미국과 필리핀의 주요 훈련 장비들이 투입될 예정이다.

카만닥(KAMANDAG) : "바다 전사들의 협력"이라는 필리핀 언어의 약자(사진=해병대사령부 홈페이지)

해병대는 ‘21년 미국과 필리핀 해병대의 제의에 따라 지난 1년간 훈련 참가를 위해 준비해왔으며, 이번 훈련기간 동안 연합상륙작전, 제병협동실사격훈련, 연합의무지원훈련, 수색대 해상/공중 침투 훈련, 상륙장갑차 운용자 정비교육 등을 실시한다. 

해병대는 이번 훈련을 통해 한미동맹을 공고히 하고,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배양하여 언제 어디서나 완벽하게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추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7천개가 넘는 섬으로 구성된 필리핀에서 다양한 상륙작전 환경을 경험하고, 미국·필리핀 해병대와 노하우 등을 공유하며 ’상륙작전 완전성‘을 향상시키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해병대는 환태평양훈련(RIMPAC)을 비롯해 코브라 골드(태국), 칸퀘스트(몽골), 탈린스만세이버(호주) 등 다양한 해외연합훈련을 통해 연합작전수행 능력 향상과 해외군사협력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https://www.rokmc.mil.kr:10005/recruit/index.do(대한민국 해병대 홈페이지)

서범석 기자  sbs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포토] 법정기념일 사회복지의날 기념 영상
[포토] 77회 광복절, 순국선열 참배하는 대전 서철모 서구청장
국립세종수목원 '크루지아나빅토리아수련' 개화 강렬한 꽃향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