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중요
국민의힘 충청권 4개 시도당 위원장 협의회서 대선 공약 건의

“세종시에 첨단 암치료 시설(중입자 가속기 암치료센터) 건립하자”

최민호 위원장 “세종시에 글로벌 기술창업 자유구역 지정해야”

국민의힘 충청권 시도당 위원장(세종인뉴스 자료사진)

[세종인뉴스 서범석 기자] 최민호 국민의힘 세종시당 위원장은 충청권 4개 시도당 협의회에서 ‘꿈의 암치료’ 시설인 ‘중입자 가속기 암치료센터’를 충청권의 중심인 세종시에 유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청년층의 취업과 창업을 위해 '글로벌 청년 기술창업 자유구역'을 세종시에 지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충청권 4개 시도당 위원장은 이날 천안에서 협의회를 갖고 '중입자 가속기 암치료센터' 건립과 '글로벌 청년 기술창업 자유구역 지정'을 대선공약으로 채택하자고 중앙당에 건의하기로 했다.

최 위원장은 “대선에서는 충청권 표심을 얻어야 승리할 수 있다”면서 “중입자 가속기 암치료센터는 세계적으로 13기가 운용중이고 우리나라에도 수도권과 동남권(부산)에 각각 1곳씩 건립중이지만 중부권에는 계획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질병 사망자 3명중 1명이 암으로 고통받는 현실을 감안하여 중부권의 중심지 세종시에 '중입자 가속기 암치료센터를 건립해 줄 것을 건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중입자 가속기 암치료는 통증과 후유증이 없고 월등하게 뛰어난 치료효과와 암전이 억제에 탁월한 효과를 보이는 첨단기술이다.

암환자들이 해외에서 이 치료를 받으면 1억원 정도의 막대한 비용을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국내 건립이 시급한 실정이다.

최 위원장은 “충청지역은 과학비즈니스벨트의 중이온 가속기, 오창방사선 가속기, 고려대 세종캠퍼스의 가속기 대학원, KAIST등 연구인프라가 세계적 수준으로 국제의료관광의 허브로 성장하는 잠재력이 있는 지역인데 충청권에는 검토조차 안되고 있다”면서 충청권 주민의 의료혜택과 지역 개발을 위해서 당연히 대선 공약으로 채택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민호 위원장은 청년들의 취업과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글로벌 청년 기술창업 자유구역'을 세종시에 지정하여 청년들의 창의성과 사업화기회를 증폭시켜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특허출원수가 연간 21만건으로 세계 4위임에도 사업화 성공율은 10-14%에 불과하다”며 “세종시에 기술투자청, 국제특허거래소 등 청년 사업가를 육성하는 기술창업 자유구역을 지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최 위원장과 정우택 충북·이명수 충남·양홍규 대전시당 위원장이 참석했다.

서범석 기자  sbs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크루지아나빅토리아수련' 개화 강렬한 꽃향기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만나는 멸종위기종 새우난초
[포토] 사진으로 보는 금강보행교, 주야간 풍경
[포토] 국내 최초 개화한 ‘캄파카초령목’
국립세종수목원에 찾아온 세복수초 개화 소식
[영상뉴스] 김대유 교수, 세종시교육감 후보등록 기자회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