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클릭이슈
국립세종수목원, 공진화(共進化) 대표 모델, 다윈난 개화

공진화(共進化)의 대표 모델, 다윈난 개화

국립세종수목원 개원 이래 두 번째 개화...작년보다 2개월 앞서

공진화(供進化): 여러 종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상호관계를 통한 진화적 변화(자료제공=국립세종수목원)

[세종인뉴스 서범석 기자]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소속 국립세종수목원(원장 이유미)은 사계절전시온실(열대온실)에서 다윈난(Angraecum sesquipedale Thouars)이 12일 개화했다고 밝혔다.

다윈난은 국립세종수목원 개원 첫 해인 2021년 3월에 개화한 뒤 올해는 작년보다 이른 1월에 두 번째 개화를 시작하였다.

다윈난은 아프리카 동쪽에 위치한 마다가스카르섬이 원산지로 바위나 수목의 수피에 착생하여 자라는 난으로 영국의 생물학자 찰스 다윈에 의해 발견되었으며, 다윈의 진화론 연구에 단서를 제공하였다.

다윈은 이 난을 발견하고 공진화의 연관성으로 30cm 정도의 꿀주머니에 있는 꿀을 먹을 수 있는 곤충이 있을 것이라고 추론하였다. 다윈 사후 41년 뒤 다윈의 추론대로 20cm 이상 긴 주둥이를 가진 나방(Xanthopan morganii praedicta Rothschild & Jordan)이 마다가스카르에서 발견되었다. 두 생물종이 서로 적응하고 진화하며 공생하는 관계를 맺으며 살아온 공진화의 대표적 모델이다.

특별한 의미를 지닌 다윈난은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내 열대온실에서 1월 12일부터 약 2주 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관람은 방역패스 도입으로 접종완료자(완치자포함)·PCR음성확인자·법정예외자 등만 이용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국립세종수목원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서범석 기자  sbs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만나는 멸종위기종 새우난초
[포토] 사진으로 보는 금강보행교, 주야간 풍경
[포토] 국내 최초 개화한 ‘캄파카초령목’
국립세종수목원에 찾아온 세복수초 개화 소식
[영상뉴스] 김대유 교수, 세종시교육감 후보등록 기자회견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