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국립세종수목원에 찾아온 세복수초 개화 소식

국립세종수목원에 찾아온 황금빛 봄소식

세복수초(Adonis multiflora Nishikawa & Koki Ito) 개화

개화전 꽃봉오리 상태인 세복수초, 세복수초는 ‘복과 장수’를 기원하는 풀로써 봄꽃 전령사로 불린다.(사진제공=국립세종수목원)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소속 국립세종수목원(원장 이유미)은 숲정원에서 ‘세복수초(Adonis multiflora Nishikawa & Koki Ito)’가 피기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세복수초는 국립세종수목원의 추운 겨울을 견디며 이른 봄을 맞아 황금빛 봄소식을 전했다.

세복수초는 복수초속(Adonis속)으로 ‘복과 장수를 기원하는 풀’이라는 의미가 있다.

세복수초는 해가 뜨면 꽃잎이 열리기 시작하여 오전 11시와 오후 3시 사이에 가장 화사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세복수초의 본격적인 개화를 시작으로 3월부터 매화, 미선나무, 히어리, 산수유 등 다양한 봄꽃과 사계절전시온실에서 핀 황금빛 아카시아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관람할 수 있다.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에서 핀 세복수초의 개화한 모습(사진제공=국립세종수목원)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만나는 멸종위기종 새우난초
[포토] 사진으로 보는 금강보행교, 주야간 풍경
[포토] 국내 최초 개화한 ‘캄파카초령목’
국립세종수목원에 찾아온 세복수초 개화 소식
[영상뉴스] 김대유 교수, 세종시교육감 후보등록 기자회견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