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세종시 최민호 시장, 집중호우 피해 최소화 ‘총력 대응’ 주문

10∼11일 호우 경보기간 중 누적 평균 150㎜ 기록…인명피해 없어

연서면 227㎜ 내려…최민호 시장“비상대비 태세 만전”주문

[세종인뉴스 서범석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최민호)가 최근 내린 집중 호우에 따른 시설물 피해 최소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민호 시장은 11일 8시 30분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강수량, 피해현황 등 집중호우 상황을 점검하면서 총력대응을 주문했다.

최 시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시설물 피해와 주택침수 등 일부 발생했다”라며 “피해지역에 대한 응급복구를 서두르고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대비 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라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2시 30분 호우 경보를 발효한 이후 11일 현재(9시 기준)까지 누적 평균 150㎜의 비가 내렸다.

세종시 연서면 성제리 호우피해 조치 장면(사진제공=세종시)

지역별로는 누적 강우량 기준 연서면이 227㎜로 가장 많은 양의 비가 내렸고 조치원읍 212㎜, 연동면 160㎜, 장군·전동면 158㎜ 등 순으로 나타났다.

다행히 호우경보 기간 중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도로·지하차도 침수, 가로수 전도, 하수도 역류 등 11일 기준 총 46건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다.

시는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즉각 조치에 나서 46건 중 43건을 조치 완료했으며, 3건은 현재 조치 중에 있다.

시는 집중호우 총력대응을 위해 10일과 11일 두 차례에 걸쳐 시장 주재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했으며, 인명피해 우려지역 17곳, 침수취약도로 23곳, 둔치주차장 2곳, 급경사지 위험지역 110곳, 산사태 취약지역 95곳 등 관리·운영 실태를 점검했다.

또한, 침수 위험이 높은 둔치주차장은 사전 통제하고 선행강우로 지반이 약해진 급경사지, 산사태 우려지역 등에 대해 특별 사전점검을 실시해 인명·재산피해 발생 방지에 총력대응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집중호우에 따라 최신 기상정보를 수시로 확인해주시길 바라며 시설물관리와 각종 안전사고에 철저히 대비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시는 12일까지 집중호우가 이어져 50~15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범석 기자  sbs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포토] 법정기념일 사회복지의날 기념 영상
[포토] 77회 광복절, 순국선열 참배하는 대전 서철모 서구청장
국립세종수목원 '크루지아나빅토리아수련' 개화 강렬한 꽃향기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만나는 멸종위기종 새우난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