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in 세종 공연 중요
“엄니네” 집밥을 찾아서

세종시 금남전통시장 맛집

“엄니네” 집밥을 찾아서

[세종=한국인터넷기자클럽]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세종시로 속속 유입해 들어오는 시민들로 어느덧 세종시 인구가 23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직장 혹은 자녀교육 등의 이유로 신도시 지역에 들어온 시민들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느라 분주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게다가 예전보다 빨리 찾아온 여름 더위 탓에 자칫 입맛을 잃기 쉬워 어머니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맛집을 찾기 마련이다.

신도시 건설이 한창인 세종시 신도시 지역을 도로 하나 사이에 둔 세종시 금남면. 이곳 전통시장에서 어머니의 손맛으로 정성을 다해 밥집을 운영하는 ‘엄니네’ 식당(대표 이봉자)’을 찾았다.

‘엄니네’는 전통시장에 자리 잡아 소박하고 아담하지만 그 맛만큼은 손님들을 다시 찾게 하는 어머니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맛집이다.

이 맛집은 시래기국밥과 열무국수 등을 맛깔스럽게 내놓아 저녁에는 단골고객들로 자리를 잡기가 어려울 정도이다. 또 깔끔하고 소박한 분위기 못지않게 주인장님 마음씨도 넉넉하다.

   
▲ 세종시 금남면 전통시장에 위치한 '엄니네' 밥집. 어머니 손맛으로 잃어버린 입맛을 찾게해준다.
   
▲ 소박한 밥집이지만 이 곳을 다녀간 손님들의 사인으로 벽면이 빼곡하다.

이 맛집의 대표메뉴는 시래기국밥(6천 원)과 열무국수(6천 원)이다. 사골을 우려내 만든 시래기국밥은 깊은 맛이 나면서도 개운한 맛이 일품이다. 우거지를 씹는 맛은 부드러워서 전혀 거부감이 없다. 청양고추를 넣어 얼큰하게 즐길 수도 있다.

열무국수는 직접 담근 열무김치에 동치미로 맛을 내 쉽게 흉내 낼 수 없는 시원한 국물맛 자랑한다. 특히 주인이 직접 만든 닭발편육은 담백해서 열무국수에 곁들여 먹으면 안성맞춤이다. 또한 밑반찬 하나하나에도 정갈함이 느껴진다.

   
▲ 대표 메뉴인 시래기국밥과 열무국수, 닭발편육은 손님들을 다시 찾게하는 이 식당만의 별미이다.

이 식당의 단골 고객인 김권중(금남면 거주) 씨는 “술먹은 다음 날 속풀이로 시래기국밥만한 게 없다”면서 “특히 일반 식당에서는 먹어보기 어려운 닭발편육은 이 식당만의 별미”라며 꼭 먹어봐야 할 메뉴로 추천했다.

'엄니네' 이봉자 여사는 “오시는 손님마다 깔끔한 국물 맛의 비법을 알려달라 한다”면서 “특별한 비법은 없고 다만 국물을 낼 때는 화학조미료나 시판되는 된장은 쓰지 않는다”며 “친동생이 직접 재배한 콩과 직접 만든 된장을 사용해 국물 맛을 내는 게 비법이라면 비법”이라고 귀띔해줬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포토]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장, 대한적십자사 특별회비 전달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