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중요
국방부, 조치원·연기비행장 통합이전사업 승인

조치원ㆍ연기 비행장 통합이전 사업 승인

40여년 숙원사업 본격화ㆍ균형발전, 소음완화 및 재산권 회복 등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세종시는 조치원(월하리)·연기비행장(연기리) 통합이전사업이 국방부로부터 사업계획 승인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조치원·연기비행장 통합이전사업은 연서면 월하리 일원에 연기비행장을 폐쇄하고 총사업비 2,593억원을 투입하여, 2023년까지 조치원비행장으로 통합이전하는 것이다.

특히 이번 국방부 사업계획 승인으로 세종시가 사업시행자로서 보상, 토지수용(강제수용) 등의 법적지위를 확보하여 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정채교 도시성장본부장은 “이번 사업계획승인으로 사업이 본격화 되면, 소음완화, 재산권 회복, 세종시 균형발전 등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보상 등 향후 사업추진에 주민들의 협조를 당부 했다

세종시는 올해 말까지 보상계획 및 설명회를 마련하고, 내년부터 보상을 시행하여 ’20년 하반기에 착공, 23년 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조치원․연기비행장 통합이전 사업은 40여년간에 걸친 숙원사업으로, 2011년부터 인근 주민 2,600여명이 지속적으로 이전을 요청하여 2013년 9월 국민권익위원회 주관으로 군부대 통합 이전을 결정했고, 2018년 7월 국방시설본부와 세종시가 합의각서를 체결 한 바 있다.

지난 7월 조치원(월하리 비행장) 항공부대 이전 등에 관한 학술토론회에 참여한 지역 주민들(사진=세종인뉴스)

한편 조치원비행장 통합과 관련해 조치원·연기항공대대 이전 추진위원회(의장 최주현, 총괄집행위원장 정원희)는 비행장 이전(확장)에 대한 반대를 계속 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들은 현재의 연기비행장을 조치원비행장으로 통합이전 하는 것은 결국 조치원비행장을 현재 보다 확장하는 개념이라며, 이로인해 신도시 지역과 조치원지역의 균형발전을 가로막는 것이라며 조치원비행장 자체를 항공작전이 원활한 타지역으로 이전 세종시 균형발전을 도모해야 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비행장 통합확장의 구체적인 반대 이유는  ▲주민반대 및 주민피해 증가 ▲국방부가 부담해야 될 통합이전 사업비를 세종시 예산으로 항공부대 확장 하는 점(전주시의 경우 국방부 예산으로 외곽 이전) ▲ 10년 후 세종시 동 지역 팽창 등으로 항공작전 어려움에 따른 재이전 불가피 ▲행정수도 기능에 따른 비행금지 구역설정으로 부대 기능 상실 우려 ▲100만 세종시 성장에 따른 북부권역 개발과 균형발전의 최대 걸림돌 등이 이들이 주장하는 주요 사안이라고 정원희 총괄집행위원장은 밝혔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무등산 증심사 가는 길
연세초 한빛도서관 개관식에 캘리그라피 작품 기증 미담
[포토] 행복청,복합편의시설 주민설명회
[포토] 제2회 세종시검도회장기 대회, 승자는?
[포토] 1억원 이상 고액 기부 세종 아너소사이어티 탄생
[포토] 세종시공동모금회 사랑의 성금 모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