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정의당, 세종시의회 이태환 의장 모친 부동산 투기 의혹 해명촉구

정의당, 세종시의회 이태환 의장 모친 부동산 투기 의혹 해명 촉구

최근 세종시의회 재선 시의원 2명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조치원 봉산리 마을회관 입구의 표지석(사진=세종인뉴스)

[세종인뉴스 편집국] 정의당 세종특별자치시당(위원장 이혁재, 이하 세종시당)은 25일 논평을 내고 세종시의회 이태환 의장 모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다.

정의당 세종시당은 세종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부동산 투기, 농업창고 주거용 불법 용도변경, 도로개설 특혜 의혹과 코로나 방역 교란행위를 일삼는 등 시민사회에 연이은 큰 충격을 주고 있다며, 특히 25일 언론에 폭로된 세종시의회 이태환 의장의 모친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세종시의회가 부정부패의 온상이라는 오명을 쓸 위기에 처했다고 강조했다.

세종시당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태환 의장의 모친 A 씨는 2016년 조치원 서북부 도시개발사업 부지 인근 봉산리 마을 입구에 땅을 구입했다. 당시 6억4500만 원에 매입하고 대출은 3억9600만 원을 받았다.

그런데 2019년 해당 부지중 일부가 세종시 장기미집행도로 개설 보상절차에 따라 1억2000만 원 정도를 보상받았다. 나머지 토지는 보유 중이라며 해당 부지는 5년 전 실거래가가 평당 100만 원에서 현재 400~500만 원으로 높게 치솟았다며, 땅값 상승은 지난 2014년 시작한 인근 (서북부)개발사업과 도로 개설 때문이라고 했다.

특이한 점은 A 씨가 구입한 토지는 앞서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K 의원의 부인이 보유한 토지의 바로 옆이라는 점이다. 우연의 일치일까? 라며 의혹을 제기하고 의원 신분으로서 부동산 개발 정보를 미리 취득해 가족 명의로 부동산을 매입해 보상 목적과 지가 상승을 크게 노린 것이 아닌지 강한 의혹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이태환 세종시의회 의장은 모친이 한 일에 대해 모른다고 답했다. 당시 의원으로서 인근 서북부 도시개발사업 계획을 몰랐을까도 의문이 든다며, 소속 의원들을 징계해야 할 권한이 있음에도 본인의 가족이 부동산 투기를 한 의혹을 받고 있어 이 의장은 더욱 큰 논란의 중심에 서 있게 됐다고 했다.

세종시당은 이태환 의장은 스스로 가족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해명하고 사실이라면 대시민 사과를 하길 바란다며, 아울러 이 의장은 시의회 윤리특위를 하루빨리 소집해 앞서 제기했던 일부 의원들의 부정과 부패를 일목요연하게 규명하고 징계절차에 임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소속 의원들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일벌백계해야 할 것이며, 의혹이 추가된 이 의장에 대해서도 관련 절차를 진행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정의당 세종시당은 끝으로 이태환 의장 또한 언론에 폭로된 일부 의원들과 마찬가지로 스스로 한 짓이고 사실이라면 시민 앞에 엄중히 나와 부끄러움을 실토하고 의원직을 사퇴하길 바란다는 논평을 냈다.

편집국  rokmc48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영상뉴스]세종특별자치시사회복지협의회,전문위원회 위촉식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