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세종브리핑
세종시, 전기굴절버스 8대 추가 도입버스터미널 정류장 지하 1곳으로 통합 운영, 환승불편 해소

LH 지원으로 2021년 초까지… 900번 순환버스노선에 투입

스크린도어, 냉온열의자 등 갖춘 신교통형 정류장 설치 추진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세종시는 29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이춘희 시장이 전기굴절버스의 도입 취지에 대한 설명에서 세종시는 2012년부터 친환경적으로 대량수송이 가능한 차량 도입을 검토하였으며, 2017년 12월 행복청 및 LH와 ‘첨단 BRT 도입 협약’을 맺고 다양한 대안을 검토한 결과, 세종시의 친환경 도시 건설 정책과 부합하고 대량수송이 가능한 전기굴절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기굴절버스는 일반버스보다 수송력이 1.8배에 이를 뿐 아니라 인건비와 연료비를 줄일 수 있고, 대기오염물질과 미세먼지도 적게 배출하는 등 많은 장점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시는 전기굴절버스 운행 결과를 토대로 운영효율을 높이기 위해, 현재 4대의 전기굴절버스를 900번과 990번 노선에 각각 2대씩 운행하고 있으나, 충전시설이 부족(대평동 1곳)해 오송과 반석을 오가는 990번 버스 운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전기굴절버스 운영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현재 990번 전기굴절버스 2대를 900번 노선으로 전환배치하고, 추가 도입되는 8대(‘20년 6대, ‘21년 2대)도 인프라(전용도로와 전용정류장, 전기충전소 등)가 갖춰진 900번 노선(신도심 순환)에 투입하여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어 정류장 개선을 위해 신교통형 정류장 개선에 대해 2017년부터 행복청 및 LH와 BRT 정류장 3개소(한솔동, 정부청사북측, 도램마을)에 신교통형 정류장 시범사업을 추진해왔다며,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스크린도어의 표준규격을 마련하고, 운행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시설을 개선하였으며, 이를 단계적으로 모든 BRT 정류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안전성을 담보하기 위하여 냉·온열의자, 응급장비 등을 갖추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BRT 환승편의 개선 방안에 대해 현재 승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900번 세종버스터미널의 지상과 버스정류장 2곳을 지하정류장 1곳으로 통합 운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2곳으로 운영돼 혼선과 불편이 빚어졌던 문제점을 해소하고, 전기굴절버스가 중앙선을 넘어 우회전하던 문제점도 해결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영상뉴스]세종특별자치시사회복지협의회,전문위원회 위촉식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