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자이더시티 청약 들러리 된 세종시민, 청약자 85% 외지인15% 세종시민? 주민등록 거주지 확인도 필요해

전국 투기장 된 세종시 아파트 창약, 세종시 기타지역 폐지 재건의

최근 6-3생 청약 기타지역이 85%, 거주의무없는 청약 과열경쟁·투기조장

세종더자이아파트 조감도(자료제공 GS건설), 사실상 전국 투기장으로 변질된 세종더자이아파트 청약전쟁

[세종인뉴스 서범석 기자] 세종시가 최근 6-3생활권 아파트 청약 과열과 관련 정부에 ‘기타지역 공급 폐지’를 다시 한번 건의하기로 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난주 청약이 이뤄진 세종시 6-3생활권 자이더시티 일반공급 경쟁률이 약 200:1로 나타났으며 전체 청약자(24만명)의 85%에 해당하는 20만명 이상이 세종시가 아닌 ‘기타지역’ 신청자로, 적국 각지에서 청약에 참여하는 과열 경쟁이 빚어졌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세종시에 부동산 투기가 만연한 것처럼 비쳐지고, 인근 충청지역 인구를 빨아들인다는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되는 등 세종시의 건전한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며 우려감을 표시했다.(* 최근 분양한 3개 단지 지역별 당첨자 현황에서 수도권에서 25% 내외,충청권(대전, 충남, 충북)에서는 64% 당첨)

특히 기타지역으로 청약 자격을 개방함으로써 세종시 전체 가구의 46.5%에 이르는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가 축소되는 역차별이 빚어지고 있다며 세종시는 이런점을 감안해 이전기관 특별공급 폐지이후 처음 이뤄진 6-3생활권 아파트 청약 결과를 면밀하게 검토한 뒤 국토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기타지역 주택공급 폐지’를 건의하겠다고 밝혔다.(세종시는 지난 2월과 6월 두 차례 기타지역 주택공급 폐지를 국토부와 행복청에 건의한 바 있음)

또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등 세종시가 행정수도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주택시장 안정이 필수적인 사안으로 주택 공급량을 계속 확대하고 무주택시민의 청약 기회를 늘리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지난 4일 발표된 6-3 생활권 아파트 청약은 전국공모제와 실거주의무가 없는 방식의 청약을 진행해 사실상 정부(국토부ㆍ행복청)에서 전국의 아파트 투기꾼들에게 세종시 아파트 묻지마 청약을 자행했다는 여론이 많았다.

이 결과 실제 세종시에 거주하는 대다수 세종시민들의 청약 당첨이 무산되면서 최근 세종시 아파트 청약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으며 이는 내년 지방선거와도 무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고 있다.

한편, 현재 세종시의 아파트 당첨자 실 거주현황을 보면 의외로 전ㆍ월세입자들이 많다는 점에서 기존 특공으로 분양을 받은 신도심 아파트 집 주인들도 투자형태로 주택마련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어 비판을 면하기 어려운 세종시 아파트가 로또 당첨으로 불리우고 있는 청약제도는 반드시 제고되어야 한다는 여론에 대한 세종시의 입장이 오늘 나온것으로 보인다.

서범석 기자  sbs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새우난초 개화 소식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개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희귀특산식물원 네발나비 발견
경칩 앞두고 봄을 알리는 보춘화 개화 눈길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