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교육
인앤인연구소, 세종시 외국인주민들과 함께 ‘나랏말싸미 항일독립운동 사적지 나들이’

인앤인연구소, 2021 동행, 문화유산 프로그램 ‘나랏말싸미 천안ㆍ예산 독립여행’ 행사 개최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앤인연구소(대표 윤선희)는 지난 10월 세종특별자치시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들과 함께 우리나라 항일독립운동의 흔적을 찾아 유관순 열사와 윤봉길 의사의 사적지를 다녀왔다.

이 프로그램은 문화재청에서 국민참여예산을 반영하여 추진하는 “동행(同行), 문화유산” 사업의 일환으로, 세종특별자치시의 후원과 인앤인연구소 협동조합 주관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세종특별자치시 외국인주민들과 함께 천안의 아우내 독립만세 기념공원, 유관순 열사 사적지,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 조선총독부철거부재공원과, 예산의 윤봉길 의사 유적, 윤봉길 의사기념관을 방문하여 우리나라 항일독립운동의 역사를 몸소 체험하는 프로그램으로서 중국, 몽골, 베트남, 스페인 등의 이주배경을 가진 외국인주민 가족 총 16인이 참여했다.

세종특별자치시 외국인주민 가족들을 유관순열사가 입었던 한복을 입고 유관순열사의 생애와 독립운동에 대한 이야기를 오감으로 체험하며 1919년 3.1독립만세운동을 가슴으로 이해하게 됐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스페인 출신의 한 결혼이민여성은 “어제까지만 해도 한국의 독립운동이 외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나와는 아무 연결고리가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지금은 왜 사람들이 집에 태극기를 다는지, 한국인들에게 태극기가 어떤 의미인지 알게 되었고, 나도 진정한 한국인이 된 것 같은 느낌이 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예산에서는 충의사에서 매헌 윤봉길의사의 생애와 정신을 찾는 답사가 이어졌다. 충의사는 일제강점기 독립투사인 윤봉길의사가 태어나 망명길에 오르기까지 농촌계몽과 애국정신을 고취한 곳으로 그의 의거와 애국 충정을 기리기 위해 1968년에 건립된 곳이다. 세종특별자치시 외국인주민 가족들은 윤봉길의사가 살아온 자취를 따라가면서 “독립투사로의 삶은 얼마나 큰 용기가 필요할까? 만약 그 시절의 나라면 어떤 선택을 했을까?” 스스로 질문하고 우리나라 독립운동의 역사를 이해하며 지금 우리들의 삶을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앤인연구소는 코로나19 상황으로 더욱 소외될 수밖에 없었던 외국인주민들을 위해 특별한 문화유산 답사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철저한 방역 수칙의 준수 하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맞춰 작은 규모로 행사를 기획했고, 특별히 섭외한 문화유산 해설사와 함께 몸으로 이해하면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외국인주민들이 어려워 할 수 있는 우리나라 근현대사의 역사를 문화유산을 통해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한 것이다.

윤선희 대표는 “세종특별자치시 외국인주민들과 함께 항일독립운동 사적지 답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아픈 기억을 공감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고 싶었다”며 “이번 기회로 외국인주민들이 한국에 동화되는 것이 아니라,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깊이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인앤인연구소는 세종시1호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다양한 문화유산 향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예술ㆍ문화교육을 통한 다양한 계층의 미래역량 신장을 목표로 문화기획 및 교육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와 영상자료들은 인앤인연구소 홈페이지(http://www.ininlab.kr)와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hannel/UC1UDuAC9mTzzdi3GjjU_rww)에서 찾아볼 수 있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제4회 세종시 아름다운 정원 경연대회' 선정 정원
[포토] 세종시 최민호 시장, 현충일 기려
[포토뉴스] 특수임무유공자회 세종시지부, 푸른 세종 환경보호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