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헤드라인
충북도의회, 충청권 상생 발전 저해하는 KTX세종역 신설 반대 지지

“충청북도의회(충북선 철도 고속화 지원 특위), KTX세종역 신설 반대 입장 재차 밝혀”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충청북도의회(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지원 및 KTX오송역 활성화를 위한 특별위원회, 이하 충북도의회 특위)는 9일(목) 세종시가 발표한 KTX세종역 신설 추진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차 밝혔다.

충북도의회는 세종시에서 추진하는 KTX세종역은 세종시 금남면 발산리 일대로 기존 KTX역인 오송역과 공주역에서 각각 22km정도 떨어진 지점이며, 예산 1,424억원을 투입하여 부본선 없이 본선에 고속열차가 정차하는 간이역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안전에 매우 취약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사업은 2017년 국토부에서 실시한 타당성 조사 결과 B/C 0.59로 경제성이 부족한 것으로 판단된 사업이라고 밝혔다.

충북도의회 특위(연철흠 특위위원장)는 “세종시가 9일 오전 발표한 KTX세종역 신설 추진 계획은 충청권 공동체의 갈등을 조장하는 지역이기주의적 행동이다”라며, “용역결과에 대한 국토부와 충북도의 반대 입장을 적극 지지하며 향후 도와 공조하여 KTX세종역 신설 추진 반대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세종시의 용역 결과 발표에 대해 세종시가 용역결과를 근거로 사업 추진 의지를 밝히자,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곧바로 해명자료를 내고 지난 2017년 시행한 KTX 세종역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 경제성이 부족(한국철도시설공단, B/C = 0.59)한 것으로 검토돼 현재 여건 하에선 역 신설 추진이 불가하다는 종래의 반대 입장을 확인했다.

국토부는 특히 "KTX 세종역은 고속철도 수요, 정거장 안전 등에 매우 취약하며 고속철도 운영 효율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으며, 인접 역 수요감소 등에 따른 지역간 갈등이 예상되므로, 세종역 신설에 대한 심도있는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된다"며 거듭 반대 입장을 밝혔다.

국토부의 반대 입장에 대해 이춘희 세종시장은 "국토부는 기존의 방침이 있으니(이를 곧바로 바꿀 수는 없어) 그런 것으로 보인다"며 "국가기간철도망과 연계해 국토부와 계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영상뉴스]세종특별자치시사회복지협의회,전문위원회 위촉식 개최
[동영상] SUNNY, ‘사회변화 챌린지 프로젝트’ 참가자 모집
[동영상 뉴스] 여름 휴가는 ‘청정 제주’ 자연이 펼쳐지는 핀크스리조트에서
[포토]제65회 현충일 헌화 하는 이춘희 시장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