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일반
[시인 홍종승 기고] 구절초

[시인 홍종승 기고]

구 절 초
                 

시인 홍종승

홍종승 시인은 세종특별자치시가 고향으로 문단에 등단 한 이후 서정적인 글들을 쓰며 많은 독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사진=세종인뉴스)

구절초

음력 구월이 오면
흰 광목치마를 입고

구구절절 눈물겨운 사연들을 안개처럼 풀어 놓고
은하수처럼 피어난 당신

구천을  떠돌던 이름 모를 영혼들
유구한 세월 속  조상의 숭고한 얼

구구절에  모셔 놓고  국화주로 첨작하노라면
동기간에 우애있이 잘 살아라 하시네

가을 어느 날  당신의 꽃 내음이
내 가슴에  스며드는 영평사 뒷산 언덕에는

구절초 아홉 마디에
당신과 나의 사랑이                
주렁주렁 매달리어

나그네의 추심秋心을 흔들고 있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홍종승시인짱 2019-11-07 09:07:33

    시를 읽으니 영평사의 구절초 축제에 온듯 눈앞에 구절초가 쫙 펼쳐진듯합니다 은하수처럼 피어났다는 대목이 와닿네요   삭제

    포토
    [포토] 해병대세종시전우회 김재식 회장 재선출
    [포토] 2020년도 수능시험 전국 일제히 치뤄
    [포토] 충남 공주 갑사 하늘을 나는 드론 비행
    [포토] 초평호수가 품은 형형색색의 가을
    [포토] 겨울을 재촉하는 갑사의 가을
    [포토]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에서 함께 한 행복청장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