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홍종승 시인의 적당히

적당히

홍 종 승

세상이 지치도록 젖어있다

동구 앞 느티나무도 팔을 부러뜨리고

아침마다 인사하던 까치도 날지를 못하고

강물도 넘쳐 안방까지 밀고 들어왔다

경자년 칠팔월은 온통 먹구름과 물과 천둥소리로

젖어 있다

너와 나의 사랑도 스며들듯 넘치더니

안녕이란 말만 남기고 빗물에 흘러가버렸다

삶이 적당히 젖어 꿈을 이루듯

우리네 세상도 적당히 젖어

행복의 꽃을 피우면 좋겠다

편집국  rokmc48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새우난초 개화 소식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개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희귀특산식물원 네발나비 발견
경칩 앞두고 봄을 알리는 보춘화 개화 눈길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